국제성모병원 내용 바로가기 링크
퀵버튼

병원소식 / 국제성모병원의 다양한 소식과 정보를 확인해보세요

안과 강혜민 교수, 맥락막 감소 상관관계 첫 규명

조회수 : 1,210등록일 : 2018-01-26

안과 강혜민 교수, 맥락막 감소 상관관계 첫 규명



안과 강혜민 교수의 ‘눈에 오는 중풍’으로 불리는 망막혈관폐쇄와 국내 3대 실명질환 중 하나인 녹내장에서 발생하는 ‘시신경 주위의 맥락막 감소’가 유의한 상관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규명했다.

안과 강혜민 교수가 망막혈관폐쇄 중 하나인 ‘망막분지정맥폐쇄’ 환자를 1년 이상 추적 관찰한 결과, 이들 환자에서 시신경 주위의 맥락막이 유의하게 감소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망막혈관폐쇄’는 망막에 존재하는 혈관인 망막정맥 또는 망막동맥이 고혈압, 혈관경화 등의 이유로 막히는 것을 의미한다. 폐쇄된 위치에 따라 망막중심정(동)맥폐쇄 또는 망막분지정(동)맥폐쇄로 구분하며, 주로 한쪽 눈에서 발생한다. 이렇게 폐쇄된 혈관은 황반부종이나 유리체 출혈 등 합병증을 일으키고 망막에 손상을 줘 시력저하를 일으킬 수 있다. 

또한 백내장, 황반변성과 함께 3대 실명 질환으로 꼽히는 ‘녹내장’과도 상관관계가 있다는 사실이 많은 연구로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한쪽 눈에서 많이 발병하는 망막분지정맥폐쇄가 정상인 반대쪽 눈의 녹내장 발병률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강혜민 교수는 이러한 점에 착안해 망막분지정맥폐쇄가 국내 녹내장 중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정상안압녹내장’ 환자에서 자주 발견되는 시신경 주위의 맥락막 감소에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했다. 

맥락막은 안구를 감싸고 있는 중간층으로 망막에 영양분을 공급하며, 외부에서 들어온 빛을 흡수하여 분산되지 않도록 막는 역할을 한다. 즉, 시력을 담당하는 망막을 유지하는데 가장 중요한 구조체다. 

강혜민 교수는 국제성모병원에서 한쪽 눈에 망막분지정맥폐쇄를 진단받은 환자 20명을 대상으로 1년 이상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20명의 환자 모두 망막분지정맥폐쇄를 진단 받은 눈과 정상인 반대의 눈에서 맥락막의 두께가 유의하게 감소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망막분지정맥폐쇄를 진단 받은 눈에서 정상인 반대쪽 눈보다 맥락막의 두께가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강혜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망막분지정맥폐쇄와 녹내장이 상관관계가 있다는 근거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망막분지정맥폐쇄는 녹내장 발병으로 이어져 이로 인한 시력 상실을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망막분지정맥폐쇄 환자들의 녹내장 발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조기 진단과 이에 따른 적절한 치료가 정답”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국제 학술지인 ‘망막(Retina)’ 1월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