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성모병원 내용 바로가기 링크
퀵버튼

병원소식 / 국제성모병원의 다양한 소식과 정보를 확인해보세요

국제성모병원 장현 교수, 종양분야 중개연구 연구자 선정

조회수 : 8,125등록일 : 2015-06-29

국제성모병원 장현 교수, 종양분야 중개연구 연구자 선정

폐암 표적치료제 개발에 박차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병원장 김준식)은 혈액종양내과 장현 교수가 최근 아스트라제네카(이하, AZ)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지원하는 종양분야 연구지원 프로그램의 연구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AstraZeneca-KHIDI Oncology research program’은 보건 산업 발전과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 글로벌 제약사 AZ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연구지원 프로그램이다.

 

장현 교수가 진행할 연구 주제는 상피세포성장인자 수용체 돌연변이를 가진 폐암세포의 표적치료에 대한 종양미세 환경 내 내성 연구이다. 장현 교수에 따르면, 국내 폐암 환자의 약 30%는 상피세포성장인자 수용체 돌연변이를 갖는다. 돌연변이를 갖게 될 경우 1세대 표적 치료제(이레사나, 타세바 등)는 매우 좋은 초기 반응을 보이나 평균 8~10개월 후에 획득 내성을 보여 치료가 어렵다. 이에 따라 현재 2세대, 3세대 표적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가 진행 중이며, 이번 연구는 표적치료제 개발의 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장현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돌연변이를 가진 폐암세포의 내성 기전을 확인한다면, 폐암 표적치료제의 항종양효과를 증대시키는데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한편, 국제성모병원 장현 교수는 2013년부터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일반 연구지원사업의 책임 연구자로 선정되어 종양 마이크로 RNA연구를 진행하는 등 폐암, 유방암, 소화기암 환자의 치료 효과를 향상시키기 위한 연구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