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성모병원 내용 바로가기 링크
퀵버튼

검사/치료정보 / 국제성모병원의 검사/치료정보를 소개합니다

항암 약물치료

진료과 : 종양혈액내과

항암 약물치료

투여목적
항암약물치료의 목적은 암 세포를 죽이고 암의 증식을 막아 몸 안의 암을 최대한 없애고자 하는 것입니다. 항암약물치료에는 수술 후에 시행하는 보조 항암약물요법이 있고, 수술이 불가능하거나 암이 전신적으로 퍼진 환자를 위한 고식적 항암약물요법이 있습니다. 고식적 항암약물요법의 목표는 암 환자의 삶의 질을 개선시키고 통증을 감소시키며, 최대한의 생명 연장을 이루고자 하는 것입니다.

투여방법
일반적으로 항암제는 단독 또는 여러 약물을 동시에 투여하는 병용요법으로 사용하게 됩니다. 약물 용량은 각 환자마다 적절한 용량을 결정하여 투여하며, 약물의 부작용 및 환자의 상태를 관찰하여 용량을 증감하게 됩니다. 투여 경로는 주로 정맥 내 주사(점적주입 포함) 또는 경구로 투여됩니다. 중추 신경계 예방 요법이 필요한 경우 척수 강 내 주입을 하게 됩니다.

합병증
항암제는 암 세포를 죽이는 작용을 하지만 암세포와 동일한 특성을 가진 일부 정상 세포들도 손상을 주어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부작용은 환자마다 종류나 심한 정도가 다를 수 있으며, 동일 환자에게도 매번 다른 것들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첫째, 의욕이 저하되며, 기운이 없어지고 기억력이 감퇴될 수도 있습니다. 소화기계 부작용으로는 식욕 감퇴, 오심, 구토가 유발되며 구강 및 위장관의 점막 손상으로 구내염, 설사 및 장관 운동 저하에 의한 변비가 발생될 수 있습니다.
둘째, 골수 기능을 억제하여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의 생성이 저하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빈혈이 발생하고 감염 및 출혈의 위험도가 증가되며, 감염이 지속되어 악화될 경우 패혈증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패혈증과 주요 장기의 출혈은 심각하고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
셋째, 일부 항암제는 정맥투여 중 약물이 혈관 밖으로 새어나와 심각한 피부 손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넷째, 손발이 저리거나 감각 이상을 보이는 신경증상이 있으며, 근육통 또는 관절통, 탈모증 등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신장 기능 장애, 출혈성 방광염, 심독성 약물에 의한 확장성 심근병증, 심부전 등의 심폐기능 장애, 생식기능장애를 유발할 수 있으며, 환자의 특이체질로 인해 저혈압 및 쇼크 등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합병증은 치료하면 대부분 회복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치명적이거나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특히 고령의 환자는 예기치않은 부작용에서 회복이 어려운 경우도 있으므로 더 많은 주의를 요합니다.

항암치료는 어떻게 받게 되나요?
항암치료 약물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투여됩니다.
정맥 투여 : 말초혈관이나 중심 정맥관을 통해 투여
구강 투여 : 알약의 형태로 투여
동맥 투여
국소적 주입
① 근육주사, 피내 주사 혹은 암종 내 직접 투여
② 척수강 또는 흉강 내로 직접 주입(천자를 통해 이루어짐)
도포제 : 크림이나 연고, 로션제제를 피부에 직접 도포

어디서 약물치료를 받게 되나요?
약물의 종류에 따라 입원, 통원치료로 나누어집니다.
약물치료 소요시간은 얼마나 걸릴까요?
약물의 종류에 따라 1회 항암치료 소요 시간은 달라집니다. 진료시 정해지는 약물에 따라 소요 시간을 알려드리겠습니다. 1회 항암치료와 2회 항암치료 사이의 간격을 1주기라고 하며,1주기의 시일도 약물 종류에 따라 다양합니다. 항암제 투여 동안 환자분의 상태에 따라 추가 수액이나 약물이 필요할 수 있으므로, 여유롭게 시간을 갖고 내원하시기 바랍니다.

약물 치료 중
*하셔야 합니다
- 충분한 휴식을 취하십시오.
- 가능하면 걷기 등의 운동을 하시되, 빈속에는 운동하시면 안 됩니다.
- 고단백 음식(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생선, 우유, 두유, 계란, 두부 등)을 포함한 균형 잡힌 식사를 하세요.
- 큰 잔으로 적어도 하루 7~8잔 이상의 물을 드세요.
- 설사, 오한, 발열, 감염, 구토 등의 정도가 심할 때는 즉시 병원 응급실로 오셔야 합니다.
- 설사를 치료하기 위한 약을 복용했음에도 불구하고, 하루 6~8회 이상의 설사가 24시간 이상 지속되면 바로 응급실로 내원하십시오.
- 매주 적어도 한번은 아침 화장실에 다녀온 후 체중을 측정하십시오.

*하시면 안 됩니다
- 설사 증상이 없을 때는 설사 약을 미리 드시지 마세요.
- 한약, 홍삼, 인삼, 아가리쿠스, 상황버섯, 동충하초, 신선초, 케일, 녹즙, 알로에, 개소주, 키토산, 날것(생선회, 육회 등), 고농도농축액, 즙 등 일상적으로 먹지 않는 음식은 절대로 드시지 마십시오. 간이나 콩팥에 영향을 주어 계획된 치료를 하실 수 없습니다.
- 술, 담배를 금하십시오.
- 커피, 탄산음료 등의 자극적인 음식은 가급적 피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트위터페이스북프린트
목록